비상계획 발동돼도 전면등교 유지… 청소년 방역패스 잠정 보류

교육부 ‘학교 방역강화 방안’ 발표
백신 독려·이상 반응 대응은 강화


교육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이 중단되는 비상계획이 발동되더라도 등교수업 원칙을 유지키로 했다. ‘청소년 방역패스제’(접종 증명·음성확인제) 도입은 잠정 보류하되 10대 청소년들의 백신 접종 상황을 고려해 도입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9일 이런 내용으로 ‘학교 방역강화 및 청소년 백신 접종률 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감염 상황 악화로 비상계획이 추진되더라도 학생들의 수업 결손 등의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등교수업 원칙을 유지한다”며 “지역별 감염 상황 등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달리 조정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행 전면등교 기조는 유지하되 지역·학교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수 있다는 뜻이다.

10대 청소년 백신 접종을 독려하면서 백신 이상반응 대응도 강화한다. 소아·청소년 대상 접종 사전예약을 추가 실시하고, 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백신 안전성, 이상반응 인과성 정보 제공을 강화한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교·학원 등에 대한 방역체계를 유지했지만 감염 증가세를 낮추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제 방역의 가장 효과적 수단인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오미크론’에 북한도 초긴장… 북·중 국경개방 늦춰질 듯
‘검은 월요일’에 선방한 한국… ‘변이 학습효과’가 충격 줄였다
부스터샷, 새 변이에도 효과? 美 NIH원장 “보호막 제공”
걱정되는 오미크론… “감염력 5배, 치사율 8배” 분석도
백신에만 기댄 ‘특별방역’… 위험도 상향에도 확산 억제책 빠져
오미크론, 5개 대륙 퍼졌다… 각국 다시 빗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