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충청 대망론’ 시동… “난 충청의 아들, 세종에 靑2집무실 이전”

‘세종시 설계자’ 자임 김병준 동행
한전원자력연료 방문 탈원전 비판
청년 콘서트서 “2030이 킹메이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9일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방문해 연구원 관계자로부터 파이로 일관공정 시험시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세종·대전을 찾아 ‘충청 대망론’ 행보에 나섰다. 윤 후보는 ‘충청의 아들’을 자처하며 세종시의 실질적 수도 기능 강화를 약속했다.

윤 후보는 또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작심 비판하고 청년층 표심을 겨냥한 행보도 이어갔다.

윤 후보는 이날 세종 밀마루전망대를 찾아 세종 전역을 둘러본 후 “세종시가 실질적인 수도로서 기능을 확실하게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 이전 검토에 대한 질문에는 “일단 청와대 제2집무실을 (세종에) 이전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며 “청와대 이전도 법 개정사항이기 때문에 제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되면 법률안을 제출하든지 국회에 촉구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일정에는 노무현정부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세종시 설계자’를 자임하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동행했다. 윤 후보는 김 위원장을 향해 “여기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산 아닌가”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 대덕연구단지 내 한국원자력연구원을 방문해 소형모듈원자로(SMR) 관련 시설을 둘러봤다. 그는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궁금한 점을 수시로 물었다.

윤 후보는 한전원자력연료를 찾아 원자력 연료 생산시설을 살펴본 후 한국원자력연구원 출신 연구원·노동조합 관계자, 카이스트 학생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윤 후보는 “문재인정권의 탈원전은 ‘망하러 가자는 얘기’”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 수출 국가의 원전 생태계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완전히 파괴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의 첨단 기술을 활용하는 것부터 엄청난 전기 에너지를 필요로 하는데, 원전을 죽여서 과연 이런 일을 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윤 후보는 대전의 한 카페에서 청년들과 함께 ‘With 석열이형’이라는 토크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그는 “2030 여러분이 킹메이커다”며 “여러분이 넓은 기회의 바다에 빠져서 즐겁게 헤엄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첫 선거대책위원회회의에서도 충청 표심을 잡기 위한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저는 충청의 아들이고 충청은 제 고향이나 다름없다”며 지역 연고를 강조했다. 윤 후보의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고향이 충남 공주다. 윤 후보는 12월 1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충청을 누빈다.

윤 후보는 선대위 추가 인선도 단행했다. 범죄심리 전문가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조경태 의원, 사할린 강제이주 동포의 손녀인 스트류커바 디나씨가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됐다.

후보 비서실장에는 초선의 서일준 의원이 기용됐다. 선대위 부위원장은 조수진 배현진 정미경 김재원 김용태 윤영석 최고위원이 맡게 됐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클린선거전략본부장을 겸임하고, 네거티브 검증단장은 검사 출신인 정점식 의원이 임명됐다.

세종·대전=이상헌 기자, 손재호 기자 kmpaper@kmib.co.kr

‘김종인 카드’ 버리지 않은 국힘… 尹, ‘문고리 3인방 논란’ 일축
양도세 9억 → 12억 상향… 가상자산 과세는 2023년 시행
‘민생 대통령’ 외친 이재명… “부동산 가격 폭락할까 걱정”
속도내는 ‘50조 지원’… 李 “당장 하자” 尹 “바람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