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4년간 가난한 부부 1만4000쌍 무료예식

LG의인상 백낙삼씨


LG복지재단은 54년간 형편이 어려운 부부 1만4000쌍에게 무료 예식을 지원한 신신예식장 대표 백낙삼(89·사진)씨에게 ‘LG의인상’을 수여했다고 30일 밝혔다. 백씨는 20대부터 10년 넘게 전문사진사로 일하다 1967년 3층짜리 건물을 사서 경남 마산에서 예식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돈이 없어 식을 못 올리는 예비 부부들이 부담 없이 결혼식을 치를 수 있도록 기본적인 사진 값 외에는 식장 대관을 비롯한 예식 전반의 비용을 받지 않았다. 백씨는 “저처럼 돈이 없어 결혼식을 올리지 못하는 분들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에 하루 하루 운영하다 보니 어느덧 50년이 흘렀다.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예식장을 잘 운영하고, 남은 여생은 아내와 우리가 결혼시킨 부부들이 잘 살고 있는지 한 번쯤 가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12년간 매일 폐품을 수집해 지역사회의 어려운 학생을 돕는 박화자(60)씨, 운전자 없이 내리막으로 질주하는 차량을 자신의 차로 막아 대형 인명피해를 막은 안현기(24)씨에게도 LG의인상을 수여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