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구 감소를 막아라… 경북 ‘두 지역 살기 프로젝트’ 추진

두 지역을 삶의 거점으로 삼아
중장기·정기적으로 순환 거주
대구시는 정주여건 개선에 심혈

경북도는 30일 ‘경북형 듀얼 라이프 기본 계획’을 발표하고 후속 조치에 들어갔다. 경북형 듀얼 라이프 개념도. 경북도 제공

대구·경북이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지역 맞춤형 생존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대책 마련을 서두르지 않으면 지방이 급속도로 붕괴될 것이라는 위기감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경북도는 ‘경북형 듀얼라이프 기본 계획’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전략은 ‘연결’을 통해 유동 인구를 늘리는 새로운 인구 정책 패러다임이다. 듀얼라이프란 지난 9일 국회에 발의된 ‘인구 감소지역 지원 특별법안’의 생활인구 개념과 유사한 것으로 두 지역을 삶의 거점으로 삼아 중장기적, 정기적, 반복적으로 순환 거주하는 ‘두 지역 살기’를 말한다.

경북도는 내년 3월 대선을 기회로 보고 수도권 인구의 지방 분산을 강력히 요구하고 차기 정부의 국정과제로 채택될 수 있도록 정치권과 정부에 협조를 구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지난해부터 듀얼라이프 관련 연구를 진행해 ‘사람이 모이는 열린 경북’을 비전으로 하는 87개 사업을 도출했다. 경북도는 행정부지사를 컨트롤타워로 경북형 듀얼라이프 추진협의체를 구성해 추진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가 제안한 ‘복수주소제’가 실시되면 실거주지와 주소지의 불일치에 따른 국민 불편을 해소하고 지방은 인구 증가와 함께 추가적인 세수 확보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대구시교육청은 대구혁신도시(동구 신서동 등) 정주여건 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2015년 정부의 국토 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지방이전 추진에 따라 대구에는 12개 공공기관이 이전했는데 이 중 10곳이 대구혁신도시 안에 자리를 잡았다. 하지만 올해 9월 기준 가족 동반 이주율은 68.3%에 그쳤다.

이에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된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각종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은 학교법인 호산교육재단이 제출한 정동고등학교 학교위치변경계획을 최종 승인했다. 현재 동구 용계동에 있는 정동고는 2024년 대구혁신도시로 이전하게 된다. 그동안 대구혁신도시에는 초등학교와 중학교는 있었지만 고등학교는 없었다.

대구시는 내년 9월 공공기관 직원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대구혁신도시 공동직장어린이집(보육정원 150명)을 개원한다. 또 도시철도 3호선 대구혁신도시 연장과 대구복합혁신센터 조성, 공영주차장 신설, 제2수목원 조성 등도 추진 중이다.

대구시는 대구혁신도시 활성화와 발전을 통해 제2차 공공기관 이전 대응 역량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주거 교육 교통 문화 여가 등의 인프라를 구축해 치열한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하겠다는 것이다.

안동·대구=김재산 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