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항만공사 ‘하역장비 안전장치 지원사업’ 첫 추진

‘재난·안전사고서 안전한 인천항’ 4개 분야 추진전략 수립·이행 중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는 ‘재난 및 안전사고로부터 안전한 인천항’이라는 비전에 따라 ‘안전항 인천항’을 조성하기 위해 하역현장 장비 안전성 확보, 건설현장 안전감독 강화, 항만시설 체계적 안전관리, 안전문화 내재화라는 4개 분야 추진전략을 수립해 이행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공사는 최근 5년간 인천항 안전사고가 지게차 등 하역장비의 시야 미확보 작업으로 인한 충돌 재해인 점을 감안해 PA(항만공사) 최초로 ‘하역장비 안전장치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청기업이 현장별 특성을 고려해 전후방카메라, LED 라인빔 같은 안전장치 설치를 신청하면 공사는 투자금액의 50%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인천항 협력기업 12개사, 75대의 장비에 보조금 4000만원을 지원했는데 현장 만족도가 높아 앞으로도 지원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 컨테이너 하역시 사용되는 안벽크레인의 경우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법적 기준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15년 미만은 연 1회, 15년 이상은 연 2회 안전점검을 시행 중이다.

공사는 항만운영 필수 항만시설 100곳에 대해 통상적인 구조물 노후화 기준(30년)이 아닌 항만시설별 공용연수(25∼50년)를 적용하는 맞춤형 관리방식도 도입했다.

아울러 임직원 및 현장 근로자의 안전문화 내재화에도 전념하고 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안전사고의 31%(89건 중 28건)가 근로자 부주의에 기반했다는 점을 감안해 안전교육도 강화했다.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안전·보건 경영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모두가 안전한 항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