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아동·청소년 5명 중 1명 디지털성범죄 위험 노출

시 “피해자 지원기관 신설하고 피해 촬영물 삭제 등 통합 지원”


서울시 아동·청소년 5명 중 1명이 디지털 성범죄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피해자 지원기관을 신설하고 피해 촬영물 삭제까지 통합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시가 30일 초·중·고교생 4012명을 대상으로 ‘아동·청소년 인터넷 이용현황 및 디지털 성범죄 피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21.3%는 채팅이나 SNS 등을 통해 디지털 성범죄 위험에 직접 노출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서울시와 서울여성가족재단이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12~19세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4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조사는 역대 최다규모다.


성범죄에 노출된 아동·청소년 가운데 가장 많은 56.4%는 성적 메시지나 가장 많은 성적 메시지나 사진을 전송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온라인에서 일방적으로 계속 연락을 하고 만남을 요구받은 아동·청소년은 27.2%에 이르렀다.

이번 조사에서도 성적 이미지가 유포되거나 협박을 받았거나 성적인 사진이나 성관계를 해주면 돈을 주겠다는 제안을 받은 경우가 각각 4.8%, 4.3%로 집계됐다. 하지만 디지털 성범죄 피해를 당한 4명 중 1명(27.5%)은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대응하지 않은 이유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가 78.5%로 가장 높았다.

김이현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