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온두라스 대선 승자는 친중 후보… ‘반중’ 넓히려던 미국 타격

축출된 셀라야 부인 카스트로
대만과 단교, 친중 노선 공언
보수 여당 12년 독주 마침표

온두라스 첫 여성 대통령으로 선출될 가능성이 높은 좌파 야당 자유재건당의 시오마라 카스트로 후보. 로이터연합뉴스

중남미 온두라스 대통령 선거는 여야 후보가 친미·친중 후보라는 점에서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다. 결국 친중 후보가 승리하며 중국은 국제사회에서 새 우군을 확보하게 됐고, 반중국 전선을 넓히려던 미국은 적잖은 타격을 입게 됐다.

좌파 야당 자유재건당 후보 시오마라 카스트로(62)는 28일(현지시간) 치러진 대선 개표가 절반을 넘긴 상황에서 여당 국민당 후보 나스리 아스푸라 테구시갈파 시장을 20% 포인트 가까이 앞서고 있다. 상당한 격차가 유지되자 카스트로는 일찌감치 승리를 선언하고 “새 역사를 만들었다”고 자축했다.

이로써 온두라스에선 12년 만에 정권교체가 이뤄지게 됐다. 카스트로는 지난 2009년 쿠데타로 축출된 마누엘 셀라야 전 온두라스 대통령의 부인이다. 셀라야가 중도우파 자유당 후보로 대선에서 승리해 2006년 대통령궁에 입성한 후 카스트로도 퍼스트레이디로서 사회개발과 아동·여성 분야 등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했다.

카스트로가 정치 전면에 나서기 시작한 것은 쿠데타 이후부터였다. 그는 남편의 지지자들과 거리에 나와 쿠데타 세력에 항의하고 남편의 복귀를 촉구했다.

카스트로는 2013년 대통령 후보, 2017년 부통령 후보로 출마했지만 낙선의 고배를 마셨다. 다시 4년을 기다린 카스트로는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대통령의 마약 범죄 연루 의혹과 정치권의 부패 등에 지친 국민의 선택을 받으며 12년 만에 대통령궁에 입성하게 됐다. 남편을 내쫓은 보수 여당 국민당의 12년 독주도 막을 내리게 됐다. 이번 대선 경쟁자였던 아스푸라도 지난해 공금 70만 달러를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9일(현지시간) 대선 개표 결과가 카스트로 후보에게 유리하게 나오자 지지자들이 수도 테구시갈파의 자유재건당 당사 앞에서 깃발을 흔들며 환호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무엇보다도 온두라스 대통령 선거가 국제적인 관심을 끈 가장 큰 이유는 온두라스가 미·중 패권 경쟁의 최전선에 있기 때문이다. 온두라스는 전 세계에서 대만과 수교 중인 15개국 중 하나다. 2016년 차이잉원 대만 총통 취임 이후 중국은 대만 수교국을 상대로 단교 압박을 가해 2019년까지 7개국이 무더기로 대만과의 외교 관계를 끊었다. 여당은 대만과의 국교를 이어가겠다고 밝힌 반면 카스트로는 대통령에 당선될 경우 대만과 단교하고 중국과 외교 관계를 수립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이럴 경우 중국을 견제 중인 미국으로서도 중국의 중남미 영향력 확대는 부담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미국은 카스트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 바 있다.

온두라스를 비롯해 중미와 카리브해에서 총 9개 국가와 수교 중인 대만도 발등의 불이 떨어졌다. 온두라스가 단교할 경우 이웃 국가들의 ‘단교 도미노’로 이어질 수 있다.

선거 기간 국민당 후보는 카스트로를 공산주의자로 몰아세우며 온두라스가 쿠바나 베네수엘라처럼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카스트로는 “나는 ‘온두라스형 민주사회주의’를 추구한다”며 “나는 적이 없다. 상대에게 손을 내밀고 ‘화해의 정부’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