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엔지니어링, 사우디 아람코와 2조 규모 가스플랜트 건설 ‘맞손’


현대엔지니어링 JV(조인트벤처)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와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사진)했다고 30일 밝혔다. 약 2조원 규모의 초대형 가스플랜트 건설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현대건설과 JV를 구성했다. 회사별 지분율은 현대엔지니어링(주관사) 55%, 현대건설 45%다.

자푸라 가스처리시설은 사우디 담만 남서쪽 150㎞에 들어선다. 자푸라 가스전에서 생산되는 가스를 처리하는 설비와 황회수설비로 구성된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황회수설비 키지와 유틸리티 기반시설을 담당한다.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건설은 2016년에도 ‘쿠웨이트 알주르 LNG 수입 터미널 프로젝트’를 수주해 성공적으로 준공한 바 있다.

이택현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