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징어게임’ 고섬 어워즈 수상… 40분 이상 획기적 시리즈 부문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이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열린 ‘제31회 고섬 어워즈’ 시상식에서 ‘40분 이상의 획기적 시리즈’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미국의 독립영화 지원단체 IFP(Independent Filmer Project)가 후원하는 ‘고섬 어워즈’는 매년 우수한 독립 영화를 대상으로 상을 수여한다.

시상식에 참석한 황동혁 감독은 “2009년 처음 이 대본을 썼을 때는 아무도 좋아하지 않았다”며 “사람들은 비현실적이고 이상하다고 했고 이 쇼를 만들어 사람들에게 보여주기까지 12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쇼가 지구상에서 최고의 쇼가 되는 데는 12일도 걸리지 않았다. 이건 기적”이라면서 “‘오징어 게임’을 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제작사인 싸이런픽처스 김지연 대표는 “작품이 지난 9월 17일 공개된 이후 벌어진 가장 기적 같은 일은 한국말로 된 작은 쇼에 전 세계가 보여준 큰 성원”이라며 “제가 할 수 있는 최대의 감사를 전 세계 팬들에게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정호연은 이날 ‘획기적 논픽션 시리즈’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