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당탕탕’ 국민의힘… ‘패싱 논란’ 이준석 일정 전면 취소

다시 시험대 오른 尹리더십
李, 일정 전면 취소… 전화도 안 받아
당대표 사퇴설 돌기도… 尹측 당황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예정됐던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그러고는 하루 종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 대표는 지난 29일 밤 페이스북에 최근 상황에 대한 불만을 담은 글을 올린 이후 사라졌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보류되고 ‘패싱 논란’이 제기되자 이 대표는 ‘보이콧’이라는 수로 맞불을 놓았다.

이 대표가 당대표 사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중대 결심설’도 흘러나왔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또다시 정치적 시험대에 올랐다.

국민의힘 당대표실은 이날 오전 11시쯤 “금일 이후 이 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고 밝혔다. 오전 9시 언론사 포럼 행사와 이후 예정됐던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기념식, 라디오 인터뷰 등 공개 일정, 면담 등 비공개 일정이 모두 취소됐다. 2일 선대위 회의 참석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 대표는 서범수 비서실장 등 측근들의 만류에도 일정 취소를 강행했다고 한다. 당 관계자는 “이 대표가 스트레스가 심했다”며 “며칠간 심신을 추스르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휴대전화를 꺼두고 당 지도부의 전화도 받지 않았다.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두고 당대표 패싱 논란에 대해 의도적으로 불쾌감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최근 이 대표 입장에서 불쾌한 일들이 쏟아졌다.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보류됐고, 이 대표가 영입을 반대했던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공동선대위원장에 기용됐다. 이 대표는 윤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도 사전에 통보받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도 이 대표가 충청 방문에 동행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적어도 ‘이준석이 간다’고 발표하는 일정은 이준석에게 물어보고 결정해 달라”며 불만을 감추지 않았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2차전지 제조업체 ‘클레버’를 방문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윤 후보는 충청권 방문 일정 이틀째인 이날 지역 기업과 시장 등을 돌며 표심 공략에 주력했다. 연합뉴스

윤 후보 측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충청 일정을 소화하던 중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의 일정 취소에 대해 “(권성동) 사무총장과는 통화했고, (일정 취소) 이유를 파악해 보고 이 대표를 한 번 만나보라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당대표 패싱 논란의 원인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는 “잘 모르겠다. 저는 후보로서 역할을 다하는 것뿐”이라고만 답했다. 권 사무총장은 서울 노원구의 이 대표 사무실을 찾아가 30분간 기다렸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이 대표를 만나지 못했다.

이 대표의 보이콧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영남권 한 의원은 “이 대표가 또 재를 뿌린다”며 “윤 후보의 충청 일정이 부각돼야 할 상황인데 답답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홍준표 의원은 자신의 청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서 “당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고 비판했다.

조경태 공동선대위원장은 “모두 겸손하게 한마음이 돼 오로지 정권교체를 위해 매진해야 한다”고 단합을 호소했다. 하태경 의원은 “대선 승리를 위해서는 이 대표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며 “최근 이 대표 패싱 논란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초선 10여명은 초선 의원총회를 열어 선대위 현안 등을 논의했다. 강민국 의원은 “대선에 임하는 당의 자세나 선대위 시스템이 어떻게 작동되는지에 대해 상당한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문동성 이상헌 기자 theMoon@kmib.co.kr

이, 육사 출신 ‘30대 워킹맘’ 영입… 女·청년·안보 다잡는다
‘유연재명’인가 ‘유턴재명’인가… 잇단 공약철회, 득과 실
국힘, ‘이재명 특검법’ 상정 누락에 법사위 퇴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