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더 이상 희생 강요 말라”… 군산의료원, 9일 부터 파업 예고

군산의료원 전경. 군산의료원 제공

전북지역 최대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전라북도 군산의료원 노조가 파업을 예고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군산의료원 지부는 “불합리한 임금체계와 직제가 8년째 개선되지 않고 있고 간호 인력조차 증원되지 않는 등 코로나19 상황에서 마른수건 쥐어짜듯 희생과 헌신만 강요하고 있다”며 “전북도가 특단의 해결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9일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1일 밝혔다.

노조는 과거 민간위탁 때와 같이 유지되고 있는 병원 직제와 임금체계 등을 하루 빨리 개선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군산의료원은 1998년부터 14년간 위탁 운영되다가 2014년 전북도 직영체제로 전환됐다. 전국 33개 지방의료원 중 군산의료원만 유일하게 위탁 운영 때의 임금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 노조는 7년 연속 흑자 상황에서도 병원측이 간호 인력 충원에 적극 나서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간호사 240여명중 75%(180여명)가 노조원이어서 파업이 시작되면 코로나19 치료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지역 코로나19 병상은 모두 723개로 이 중 군산의료원이 24%(174개)를 차지하고 있다. 더욱이 정부의 코로나 병상 추가 확보 행정명령에 따라 지난 주 24개 병상이 늘어났다.

군산=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