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까마귀 배설물로 뒤덮였던 울산 삼호동, 에너지마을 됐다

847가구에 태양광 설비 설치
연 3억5500만원 전기요금 절약


울산의 떼까마귀 주요 서식지인 ‘삼호철새마을 그린빌리지’가 친환경 에너지 신산업 대표마을로 거듭나고 있다.

울산 남구는 에너지자립마을 ‘삼호철새마을 그린빌리지’ 총 847가구 옥상에 3㎾ 태양광 설비를 설치, 연간 320만㎾ 정도의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이로 인해 3억5500만원의 전기요금을 절약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도 연간 1420t에 달한다.

마을 단위로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는 사례는 있었지만 태양광을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친환경 마을 조성에 800여가구가 참여하는 것은 국내 최대라고 남구 관계자는 설명했다. 남구는 절감한 온실가스를 탄소배출거래제로 판매해 에너지기금을 조성할 계획이다.

삼호동은 철새 마을로 유명하다. 하지만 철새들이 찾아들면서 새 울음소리, 악취, 배설물 등 민원도 급증했다. 삼호동 주민에게 철새는 불청객이었다. 배설물로 주택과 차량 등이 오염되는 불편을 겪어 온 탓이다.

남구는 철새 피해를 호소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다소나마 보상하는 차원에서 2017년부터 삼호 철새마을 그린빌리지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주택 옥상에 태양광발전 설비를 달아 주민 피해를 보상해보자는 것이다.

옥상에 태양광이 설치되고 전선 지중화 사업 등도 함께 진행되면서 주거지역에 철새 접근이 줄어들었고 주민 생활환경도 대폭 개선됐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