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로봇 찌빠’ 등 명랑만화의 제왕 신문수 화백 별세


‘명랑만화의 제왕’ 신문수(사진) 화백이 30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82세.

1939년 충남 천안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4년 연재를 시작한 명랑만화 ‘카이젤상사’로 등단했다. ‘도깨비감투’(1974년) ‘원시소년 똘비’(1976) ‘로봇찌빠’(1979년) 등을 발표하며 70~80년대 명랑만화 전성기를 이끌었다.

대표작 ‘로봇 찌빠’는 79년부터 14년간 ‘소년중앙’에 연재됐다. 단행본이 10권 이상 출간됐으며 애니메이션과 모바일 게임으로도 나왔다. 2009년에는 웹툰으로 만들어져 네이버에 연재됐다.

고인은 2002년부터 2005년까지 한국만화가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한국만화가협회 자문위원, 한국만화 100주년 행사 준비위원, 경기도 콘텐츠기업협의회 고문으로도 활동했다.

2008년 고바우만화상을, 2014년 만화문화발전에 대한 공을 인정받아 보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지난달 한국만화가협회 주최 ‘제21회 만화의 날’ 기념식에서 ‘명랑만화 5인방’으로 불린 고 길창덕, 윤승운, 이정문, 박수동 화백과 공동으로 공로상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4녀가 있다.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 10호, 발인은 2일 오전 6시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