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MBC 광고 없는 새 채널 만든다

내년 MBC2 출범, 공영성 강화
디지털 콘텐츠 IP도 확대


MBC가 창사 60주년을 맞아 광고 없는 ‘MBC2’ 채널을 만들겠다고 1일 발표했다.

박성제(사진) MBC 사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열린 창사 60주년 기념식에서 “공영방송의 책무를 다하고 국민들께 보답하기 위해 내년에 정부가 권장하는 다채널 방송(MMS) 기술을 활용한 새 채널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MBC2 채널은 MBC가 제작비를 지원하는 시민 제작 콘텐츠와 지역 MBC의 일부 콘텐츠로 편성된다. 재난 상황에선 재난 보도 채널 기능도 한다.

MBC는 내년에 콘텐츠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박 사장은 “10월 말 기준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 유례없는 흑자가 예상된다”며 “내년 드라마 제작에 1300억원을 투입해 제작 편수를 두 배 이상 늘리고 외부 협업을 통해 디지털 콘텐츠 지적재산(IP)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 도쿄올림픽’ 중계 당시 부적절한 자막 등으로 발생한 방송사고에 대해선 거듭 반성의 뜻을 밝혔다. 박 사장은 “공영방송 MBC의 신뢰도에 상처를 입힌 순간이었다”며 “철저히 반성하고 확실한 대책을 만들어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했다.

박 사장은 “압도적인 K콘텐츠로 글로벌 시장을 주도하는 MBC,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영역을 확장하는 MBC, 민주주의와 시민을 위해 봉사하는 공영방송 MBC를 만들겠다”며 “지상파 방송이 아닌 지상파 플랫폼을 소유한 글로벌 미디어 그룹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