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TV에서 유튜브로 확장… 맞춤형 콘텐츠가 대세

CJ ENM의 스튜디오 와플 등
공중파서 다루기 어려운 소재
자유분방한 모습으로 MZ세대 공략

스튜디오 와플이 운영하는 유튜브 콘텐츠 ‘터키즈 온 더 블럭’에서 터키아이스크림 장수로 분한 개그맨 이용진. CJ ENM 제공

이태원에서 터키 아이스크림을 파는 아저씨는 손님에게 아이스크림을 줄 듯 말 듯 하면서 웃음을 준다. 개그맨 이용진이 터키 아이스크림 아저씨 ‘부캐’(부캐릭터)로 나와 게스트에게 “터~키즈”를 외치는 토크 프로그램 ‘터키즈 온 더 블럭’은 올해 유튜브에서 인기몰이한 콘텐츠 중 하나다. 터키 아이스크림 아저씨처럼 이용진이 게스트와 짓궂은 장난을 치고 기존 방송에서 볼 수 없던 B급 감성의 토크쇼를 진행한다.

TV 프로그램의 스핀오프나 패러디물이 유튜브에서 뜨겁게 떠오르는 추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유명 PD들은 코미디와 예능·교양 등 다양한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며 TV와 유튜브를 넘나든다. 유튜브가 익숙한 MZ세대를 사로잡기 위한 전략이다. CJ ENM의 ‘스튜디오 와플’ ‘더 밥 스튜디오’ ‘사피엔스 스튜디오’ 채널이 이런 흐름을 이끌고 있다.

‘터키즈 온 더 블럭’은 국민예능인 tvN의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패러디했다. 이 코너는 기존의 방송 문법을 따르지 않는다. 공중파 방송에서 다루기 어려운 이야기, 게스트의 솔직하고 자유분방한 모습을 담아 시청자의 호응을 얻었다. 누적 조회 수는 3000만회를 넘어섰다. ‘터키즈 온 더 블럭’의 인기에 힘입어 ‘스튜디오 와플’은 구독자 40만여명의 채널로 성장했다. ‘스튜디오 와플’을 이끄는 심우경 PD는 ‘SNL’ ‘렛츠고 시간탐험대’ 등 tvN의 대표 코미디 프로그램을 연출했다.

황태와 양미리의 '빽사이코러스'. CJ ENM 제공

tvN ‘코미디빅리그’의 인기 코너 ‘사이코러스’를 유튜브에 맞게 변주한 ‘빽사이코러스’도 ‘스튜디오 와플’의 효자 코너 중 하나였다. 이 코너는 지난 7월 독립 채널을 론칭해 10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개그맨 황제성과 양세찬이 부캐인 ‘황태와 양미리’로 등장해 연예인, 인기 유튜버 등 핫한 인물과 토크를 한다. 게스트의 노래에 맞춰 익살스러운 코러스를 넣어 시청자의 웃음을 유발한다. ‘코미디빅리그’의 조연출이었던 정무원 PD가 연출을 맡고 있다.

‘먹방’ 콘텐츠로 유명한 PD들이 결성한 ‘더 밥 스튜디오’는 구독자가 80만명을 넘어섰다. tvN 인기 예능 ‘수요미식회’ 제작진이 만든 ‘10분 미식회’, 오세득 셰프가 이색적인 분식 메뉴를 소개하는 ‘분식 오맛카세’, 실생활에 유용한 요리법을 전수하는 ‘더밥레시피’ 등이 주요 콘텐츠다. ‘분식 오맛카세’는 과거 올리브 채널에서 ‘한식대첩’ ‘오늘 뭐 먹지‘를 연출한 석정호 PD가 맡았다.

사피엔스 스튜디오의 '미술 읽어드립니다'. CJ ENM 제공

CJ ENM의 교양 콘텐츠 유튜브 채널인 ‘사피엔스 스튜디오’는 tvN 특강 프로그램 ‘어쩌다 어른’ ‘김미경쇼’를 이끈 정민식 CP가 만들었다. 구독자가 100만명이다. 대표 콘텐츠인 ‘읽어드립니다’ 시리즈는 역사 미술 심리 등 9개 영역에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다수의 영상이 ‘100만 뷰’를 넘어설 정도로 인기가 많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