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파 닥쳐도 천연동굴은 영상 15도 “겨울휴양지 단양서 추위 날리세요”

충북 단양의 고수동굴 내부 모습. 단양군 제공

‘천연동굴의 고장’ 충북 단양이 추위를 피해 관광을 즐길 수 있는 겨울 휴양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2일 단양군에 따르면 단양의 천연동굴은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기온을 유지해 겨울철 가족 여행지로 제격이다. 영겁의 시간과 물이 빚어낸 천연동굴은 태고의 신비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고 동굴 내부는 1년 내내 영상 15도의 기온을 유지한다.

전형적인 카르스트 지형인 단양에는 고수동굴, 천동동굴, 온달동굴 등 180여 개의 석회암 천연동굴이 산재한다. 단양의 천연동굴하면 빼놓을 수 없는 게 고수동굴이다. 천연기념물 256호로 지정된 이 동굴은 약 200만 년 전 생성돼 현재까지 발견된 길이는 총 1395m에 달한다.

대중에게 개방된 구간 940m는 거대한 종유석들이 장관을 이룬다. 동굴에 들어서면 마리아상을 비롯해 독수리 바위, 도담삼봉 바위, 사랑바위 등 화려함과 웅장함으로 보는 이들을 황홀경에 빠져들게 한다. 이 동굴은 볼거리도 풍성하지만 석회암 동굴의 궁금증을 풀어줄 수 있는 전시관과 인터액티브영상관을 갖춰 두 배의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영춘면 온달관광지에 있는 온달동굴은 4억5000만년 전부터 생성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1979년 천연기념물 제261호로 지정됐다. 이 동굴은 석회암층에 연한 회색의 종유석과 석순 등이 잘 발달돼 내부 비경이 웅장하고 진입로가 수평을 이루고 있는 게 특징이다.

충북도 기념물 19호로 지정된 천동동굴은 1977년 마을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470m길이의 동굴로 종유석과 석순의 생성이 매우 느리게 이뤄지고 있어 동굴 발달 초기단계의 특징을 볼 수 있다.

단양=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