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MZ세대 부업으로 떠오른 카톡 이모티콘 만들기

카톡 10년~ 이모티콘 작가 1만여명
창작수익 생태계 기여 규모 7000억


포털사이트에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치면 ‘카카오톡 이모티콘 제작·판매’, ‘카카오톡 이모티콘 만들기 등록 과정’ 등의 게시글을 쉽게 찾을 수 있다. 클래스101 등 개인 강의사이트에는 이모티콘 제작 과정을 만든 콘텐츠도 여러 개 올라와 있다. 카카오가 카카오톡 스튜디오를 통해 누구나 이모티콘을 창작하고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지원하기 때문이다.

최근 출시 10주년을 맞은 카카오톡이 지난 10년의 기록을 공개하며 카카오톡 이모티콘 창작자 및 이모티콘 산업 종사자가 1만여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이들을 ‘이모티콘 작가’라고 부른다. 이들의 창작이 수익으로 연결돼 생태계에 기여한 규모는 7000억원에 달한다. 누적 개별 이모티콘 수는 약 30만개, 누적 발신량은 2200억건을 넘어섰다.

카카오 이모티콘은 부업을 찾는 MZ세대로부터 주목 받는다. 직장인 박모(28)씨는 퇴근한 후 아이패드를 켜고 이모티콘을 그리고 있다. 박씨는 “주변 회사원 중 이모티콘을 등록해서 이미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사람도 많다. 또래 지인들이 부업거리를 많이 찾는데, 카카오톡 이모티콘은 많이 거론되는 부업 중 하나”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모티콘 작가의 연령대 분석을 보면 49.9%가 20대였고 30대가 34.5%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카카오톡 이모티콘 제작의 기회가 MZ세대에게만 열려있는 건 아니다. 최연소 이모티콘 작가는 12세, 최연장 작가는 81세다. 다양한 연령대에서 이모티콘 제작에 참여하고 있다.

이모티콘 정기구독 상품인 ‘이모티콘 플러스’ 역시 이모티콘 창작 생태계를 확장하는 역할을 했다. 이모티콘 플러스를 이용하면 여러 종류의 이모티콘을 사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키워드에 따른 자동 추천으로 적절한 이모티콘을 사용할 수 있다. 매번 개별 이모티콘을 구매하지 않아도 이모티콘을 사용해볼 수 있어 전문 창작자가 아닌 작가들의 이모티콘이 많이 쓰이는 계기가 됐다. 김지현 카카오 디지털아이템팀장은 “카카오 이모티콘은 파트너이자 동반자인 창작자와 함께 호흡하며 동반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창작 선순환을 이끌어왔다. 앞으로도 상생과 협력을 지향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