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GM, 북미에 배터리용 양극재 공장 건설

광양 이어 북미공장서 양극재 공급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 성장 견인”

GM 전기차에 사용되는 얼티엄 배터리. 포스코케미칼 제공

포스코케미칼이 배터리 소재회사 최초로 완성차업체와 합작해 전기차 배터리용 양극재 사업에 나선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에서 약 40%를 차지하는 핵심소재다. 미국 1위 완성차 업체인 GM과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 지역에 대규모 생산공장을 설립한다. 북미에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24년부터 합작법인에서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얼티엄셀즈에 공급한다고 2일 밝혔다. 투자 규모와 공장 위치 등의 상세 계획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12월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돼 전남 광양에 연산 6만t 규모의 공장을 건설 중이다. 신설하는 북미 공장을 통해 대규모의 양극재를 추가 공급해 GM과의 협력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 2019년 얼티엄셀즈를 설립했다. 현재 미국 오하이오와 테네시에 각각 연산 35GWh 규모의 배터리셀 생산 공장을 짓고 있다.

얼티엠셀즈가 베터리를 생산하는 시점에 포스코케미칼은 차세대 전기차용 소재인 하이니켈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와 배터리 충전속도를 단축하고 안정성을 높인 저팽창 음극재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미국 정부가 2030년까지 국내 판매 신차의 50%를 전기차로 대체하겠다는 친환경 모빌리티 정책과 자국 내 배터리 공급망 강화를 위한 관세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상황에서 내린 전략적 결정”이라면서 “북미 시장에서 전기차 산업의 리더십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합작투자를 발판으로 유럽 중국 등에서 글로벌 양극재 생산능력 확대를 추진한다. 지난 8월 중국에 3만t 규모의 양극재 및 전구체 생산공장 건립 투자를 결정했고, 이번 북미 투자를 시작으로 유럽에도 생산공장을 세울 예정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양극재 연간 생산능력을 내년에 10.5만t, 2025년 28만t, 2030년까지 42만t까지 늘릴 계획이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글로벌 전기차 산업을 이끌어가는 GM과 협력해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 구축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 포스코그룹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기술, 양산능력, 원료 경쟁력을 바탕으로 배터리 핵심소재를 혁신하고 GM과 함께 글로벌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