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베트남 진출 협력사 2200억 자금 지원

삼성전자가 코로나19로 인한 격리 생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베트남 진출 협력회사를 위해 자금 지원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베트남에 있는 협력회사 120여곳을 대상으로 2200여억원의 자금을 무이자로 대출 지원한다고 5일 밝혔다. 현재까지 80여곳이 신청했고 이 중 50여개사가 1000여억원을 지원받았다.

베트남은 코로나19 확산세로 지난 5~9월 지역이나 공단이 통째로 봉쇄되는 등 비상 상황이 계속됐다. 베트남 내 기업들은 사업장 내부나 인근에 임시 숙식 시설을 갖추며 격리 생산 체제를 운영해야 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들 기업은 공간과 생필품 마련, PCR 검사 등 지속적인 방역 등으로 운영 자금이 계속 늘면서 어려움이 커졌다. 삼성전자는 “비상 생산을 해 글로벌 공급망을 유지해준 협력회사들을 도울 방안을 고민하다 무이자 대출 지원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