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 파운드리 시장 12% 성장 삼성전자 점유율은 소폭 하락

1위 TSMC와 격차 더 벌어져


세계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시장규모가 전 분기보다 성장한 가운데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만 TSMC는 점유율을 높이며 세계 1위의 위상을 공고히 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전 세계 파운드리 시장의 매출 97%를 차지하는 상위 10대 기업의 올해 3분기 매출이 지난 분기보다 11.8% 증가한 272억7700만 달러(약 32조원)였다고 밝혔다.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이다. 트렌드포스는 “스마트폰 성수기에 진입하며 3분기 내내 수요가 공급을 초과하고 평균 판매가격도 상승해 사상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매출도 2분기보다 11.0% 증가한 48억1000만 달러(약 5조원)로 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삼성전자의 3분기 점유율은 17.1%로 지난해(17.3%)보다 0.2% 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1위 기업인 TSMC는 오히려 점유율을 높이며 2위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벌렸다. TSMC의 3분기 매출액은 전분기보다 11.9% 늘어난 148억8400만 달러(약 17조원)로 점유율은 53.1%에 달했다. 2분기(52.9%)보다 0.2% 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TSMC와 삼성전자의 점유율 격차도 2분기 35.6%에서 3분기 36.0%로 확대됐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최근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가 점유율 변화에 영향을 줬다고 봤다.

안기현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삼성전자는 스마트폰용 반도체 등 첨단 제조 공정에 집중돼있다”며 “차량용 반도체의 수요가 늘고 가격이 높아지면서 차량용 반도체 라인업을 갖춘 TSMC의 점유율이 상대적으로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점유율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삼성전자가 투자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최근 미국 제2공장 등 투자에 힘쓰고 있긴 하지만 여전히 TSMC가 더 많이 투자하며 생산능력을 늘리고 있다”며 “삼성전자가 격차를 줄이기 위해선 지금보다 공격적인 투자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