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안 산란계 농장서 AI 발생… 계란대란 우려

연합뉴스

충남 천안의 산란계 농장에서 올해 첫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사례가 나왔다. 고병원성 AI가 산란계 농장 전반으로 확산할 경우 또다시 계란값 파동이 일 가능성이 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5일 충남 천안의 산란계 농장에서 폐사체 신고 건을 정밀검사한 결과 고병원성 AI로 최종 확진됐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은 10만1000마리의 산란계를 키우고 있었다. 지난달 8일 충북 음성 메추리 농장에서 올해 처음 고병원성 AI 확진이 나온 이후 가금류 사육 농장에서 AI가 확인된 건 9번째이지만, 산란계 농장에서 확진 사례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6일 오전 2시까지 전국 가금 농장·축산시설·축산차량에 대해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세종=이종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