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태원 SK 회장, 발렌베리 가문 투자전문 기업과 협력 논의


최태원(오른쪽) SK 회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야 최고 기업으로 꼽히는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이 만든 투자전문기업 총수를 만나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5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SK서린사옥에서 콘니 욘슨(왼쪽) EQT파트너스 회장을 만나 미래 유망분야 투자 관련 협력을 강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EQT파트너스는 스웨덴 발렌베리 가문이 세운 투자전문 기업으로, 시가총액 60조원, 운용자산 규모만 90조원에 달한다. 발렌베리 가문은 선진적 지배 구조와 사회적 책임으로 유명한 유럽 최대 기업 가문으로, 일렉트로룩스(가전), 아스트라제네카(제약), 스토라엔소(제지) 등 유수의 기업들을 소유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서 최 회장은 SK의 탄소감축 노력,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 동시 추구, 지배구조 혁신 등을 소개했다. 최 회장과 욘슨 회장은 신규 비즈니스 기회를 공동으로 발굴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특히 수소, 바이오, 헬스케어 등 미래지향적 사업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은 SK가 한국과 미국에서 바이오 사업을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고, 욘슨 회장은 해당 분야의 상호 협력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뜻이 있다고 화답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