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그룹, 순환경제 ‘리-팩토리’ 1년 “2030년까지 3000명 이상 신규 고용”


르노그룹이 올 초부터 시행 중인 ‘르놀루션’ 경영전략의 하나인 ‘리-팩토리’(Re-factory)가 지난 1년간 거둔 성과를 6일 발표했다. 리-팩토리는 르노그룹의 기존 공장을 순환경제 공장으로 탈바꿈한 것이다. 리-팩토리 프로젝트는 르노그룹 지속가능성 제고 전략의 핵심으로 통한다.

프랑스 플랑(Flins) 리-팩토리는 유럽 최초의 순환경제 공장이다(사진). 이곳에서는 대규모로 차량 개조가 가능한 최초의 중고차 공장이 지난 9월부터 가동되고 있다.

연간 최대 4만5000대를 개조할 수 있다. 플랑 리-팩토리에서는 현재까지 1500대 이상의 중고차를 개조했고, 향후 2년간 개조 가능한 차량 대수를 늘려갈 계획이다.

리-팩토리에서는 르노그룹의 배터리 수리 전문자회사인 가이아와 함께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연내 약 2000개의 배터리를 재생하고, 2030년까지 이 숫자를 연간 2만개로 확대한다. 부품 및 재료의 재활용과 재사용도 이뤄지고 있다.

또 트레이닝 센터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내년 초부터 자격증 취득이 가능한 새로운 학업 코스를 지원한다. 플랑 리-팩토리 공장은 2030년까지 3000명 이상의 새로운 직원을 고용할 계획이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