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법무부-한적과 아프간 특별기여자 지원


LG유플러스가 한국에 체류 중인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의 정착을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LG유플러스와 법무부,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에게 인터넷과 초등나라 전용 패드를 전달하기 위한 ‘지원물품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에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 정부에 도움을 준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391명은 지난 8월 입국한 뒤 적응 교육을 받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특별기여자들이 임시 거주하는 전남 여수 해양경찰교육원에 LTE 라우터를 설치해 인터넷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