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쇼크에 흔들… 또 돈줄 푸는 中

지준율 0.5%p 인하, 올 두번째
223조 장기 유동성 공급 전망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6일 홈페이지에 공고문을 내 오는 15일부터 금융기관 지급준비율을 0.5%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인민은행 홈페이지

중국이 금융기관의 지급준비율을 내려 시중에 돈을 풀기로 했다. 경기 둔화 흐름이 지속되는 와중에 부동산 업체들의 줄도산 우려가 제기되자 유동성 확대 전략으로 선회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6일 홈페이지에 공고문을 내 15일부터 금융기관 지급준비율을 0.5% 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은 이번 조치로 1조2000억 위안(223조원)의 장기 유동성이 공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 금융권의 평균 지준율은 8.4%로 낮아진다.

인민은행은 “실물경제 발전을 지탱하고 금융 비용 안정화를 촉진하기 위해 지준율 인하를 결정했다”며 “이에 따라 금융기관의 대출 원가가 매년 150억 위안 낮아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민은행은 또 별도 자료를 내고 “지준율 인하는 통상적인 정책 운용이며 안정적 통화 정책 기조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통상 국무원 회의에서 지준율을 비롯한 각종 지표의 조정이 예고되면 인민은행이 금요일 저녁 이를 공식 발표했는데 이번에는 이런 패턴이 깨졌다.

각국은 금융기관이 중앙은행에 의무적으로 적립해야 하는 지준율을 조정함으로써 시중 자금량을 늘리거나 줄일 수 있다. 중국은 코로나19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강력한 경기부양책을 폈던 지난해 1, 3, 4월 총 세 번 지준율을 인하했다. 올해 들어서는 지난 7월에 이어 넉 달 만에 다시 지준율 인하 카드를 꺼냈다.

이는 중국의 경기 회복세가 주춤해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경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회복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올해 3분기 경제성장률이 4.9%로 떨어지며 1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시장 규제, 전력난, 코로나19 확산 등 내부 불안 요인에 글로벌 공급망 문제와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이 겹치면서 둔화 흐름이 뚜렷해진 것이다.

여기에 중국 2위 부동산 업체 헝다의 파산 충격이 금융 위기로 번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평가다. 헝다는 지난 3일 밤 홍콩 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2억6000만 달러(3075억원)의 채무 보증 의무를 이행하라는 요구를 받았지만 상환하기 어려울 수 있다며 채무불이행(디폴트) 가능성을 시사했다. 헝다는 채무 보증과 별개로 이날까지 8250만 달러, 오는 28일까지 2억4300만 달러의 달러채 이자를 갚아야 한다. 또 다른 부동산 업체 ‘양광 100’은 지난 5일 만기가 도래한 원금과 이자 1억7892만 달러를 상환하지 못했다고 디폴트를 선언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