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文정부와 차별화 시동… “소상공인 지원책 이해 안돼”

“직접 지원액 터무니없이 적어”
국가부채비율·K방역 등도 비판
중도층으로 외연 확장 포석인 듯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소상공인과 함께하는 전국민선대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6일 정부의 코로나19 소상공인 지원정책과 관련해 “도대체 왜 이러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작심 비판했다.

이 후보는 또 문재인정부가 치적으로 내세우는 ‘K방역’에 대해서도 “전 세계 호평을 받았는데, 정부의 부담보다는 결국 국민의 부담과 희생으로 만들어낸 성과”라고 혹평했다.

이번 발언을 놓고 이 후보가 중도 확장을 위해 문재인정부와의 차별화 강도를 높인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이 후보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소상공인과 가진 ‘전 국민 선대위 회의’는 야당의 선대위 회의를 방불케 했다. 이 후보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을 비롯한 도표 4장을 직접 제시하며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책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후보는 “정부의 가계 직접지원은 GDP 대비 1.3%에 불과하다”며 “정말 터무니없이 적은 금액”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의 5배를 지원한 미국 사례를 들면서 “GDP의 5%만 해도 100조원인데, (이 말은) 100조원의 방역비용을 국민에게 부담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랏빚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논리도 조목조목 비판했다. 이 후보는 국가부채비율을 비교한 도표를 제시하며 “평범한 나라들의 국가부채비율은 평균적으로 110%가 넘는다”며 “한국은 45.7%인데, 이 숫자가 낮다고 칭찬받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낮게 유지한 국가부채비율이 결국 국민에게 가계부채라는 부담으로 돌아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평소에 국가가 인색하게 지원을 하고, 코로나19가 발생해서 방역비용을 지출해야 할 때도 가계와 소상공인한테 적게 주고, 국가는 채무비율을 50% 이하로 유지하는 이런 정책으로 어떻게 국민이 살겠나”고 비판했다.

이 후보가 문재인정부의 정책을 직접 비판한 것을 두고 차별화 전략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란 평가가 나왔다. 국민의힘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영입 효과를 상쇄하기 위한 의도도 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경제민주화 같은 진보진영 의제를 내세우며 국민의힘을 왼쪽으로 끌어당길 것”이라며 “이 후보 역시 중도층으로 영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이날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서도 차별화 의지를 명확히 밝혔다. 그는 “이재명정부는 야당으로 교체되는 정부보다 훨씬 더 개혁적이고, 민주적이고, 유능하고, 국민 목소리에 민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당선이 정권교체 이상의 효과를 낼 것이라고 강조한 셈이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왼쪽은 윤호중 원내대표. 민주당은 1가구·서민주택에 대해선 건강보험료와 재산세 부담을 늘리지 않는 방향으로 정부와 협의하기로 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차별화 시도를 불온하게 보는 당내 일부 시선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민주정부 4기는 3기보다 나아야 하는데, 다르려고 하면 ‘뒤통수 때리는 게 아닐까’ ‘드디어 본색을 드러내는구먼’이라고 하는 게 남아 있다”며 “내부 단결을 공고히 하고 ‘중원’으로 나가야 하는데, 아직도 과감하게 중원으로 진출하기 쉽지 않을 만큼 내상이 있다”고 말했다.

정현수 안규영 기자 jukebox@kmib.co.kr

‘맞대결 좀…’ 윤석열 ‘아웃복싱’에 속타는 민주당
김종인 주도 ‘원팀 선대위’ 2차 컨벤션 효과 기대감
뜨겁게 출범한 尹 선대위… 김종인·김병준은 악수도 안했다
尹 “부패 위선정권 심판” 李 “소상공인 전폭 지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