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선유고가차도 30년 만에 철거된다

내년말까지… 여의도 방면 교통 통제


서울 영등포구 선유고가차도(사진)가 건설 30년만에 철거된다.

서울시는 9일부터 내년 말까지 선유고가차도를 철거 작업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천구 목동에서 영등포구 여의도 방면 도로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교통 통제가 이뤄질 전망이다.

선유고가차도는 강북 방면 교통난 해소를 위해 양평동 국회대로와 선유로가 만나는 경인고속도로 입구 교차로에 1991년 설치됐다. 그러나 도시미관 저해와 지역 간 단절 등을 이유로 영등포 일대 주민들의 철거 요구가 지속돼 왔다. 고가가 철거된 자리엔 평면 교차로가 들어선다. 또 차로 폭을 줄이면서 차로 수는 유지하되 보도 폭은 2배로 넓힐 계획이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9일부터 내년 5월까지 여의도 방면(목동→여의도) 2차로(260m)를 먼저 철거한다. 이어 내년 9월까지 선유도방면(목동→선유도) 2차로(272m)를, 12월까지 목동 방면 2차로(129m)를 순차 철거할 예정이다. 철거 공사는 보행자 안전을 위해 차량통행이 적은 밤 10시부터 야간시간대에 주로 실시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선유고가차도 철거로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고 일대가 사람 중심의 친환경 도시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