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질병에 강한 말고기, 안전한 대체 축산물로 떠올라

경기도 ‘경주 퇴역마’ 등 활용… 식용 ‘한국형 비육마’ 개발 추진

경기도축산진흥센터는 대체육 등 도내 축산업계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하고자 식육 전용 ‘한국형 비육마(육용마)’ 품종 개발과 말고기 시장 활성화 연구를 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최근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전염병 등으로 많은 축산 농가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지만 말고기의 경우 질병에 강해 안전한 대체 축산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경주 퇴역마’가 해마다 1400여 두 이상 발생해 곤란을 겪고 있다는 점도 비육마 시장 활성화의 필요성으로 대두되고 있다.

비육마는 말의 여러 품종 중 냉혈종에 속하는 품종으로, 국내 대표 품종으로는 제주조랑말이 있다. 그러나 제주조랑말은 제주도에 한정돼 있고 덩치가 다소 작아 고기 생산량이 적다는 점, 야생성이 남아 축사에서 사육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경기축산진흥센터는 외래 전문 비육마 중 대형종에 속하는 벨지언 교잡 말 15두(암마 10두, 거세마 5두)와 경주 퇴역마(더러브렛) 5두를 구입, 올해 11월부터 내년 5월까지 생산능력 측정하는 ‘비육마 사양시험’을 추진 중이다.

아울러 내년 10월까지 ‘말고기 시장 분석 및 대중화 전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 수요·공급 측면에서의 말고기 시장 분석을 통한 대중화 전략을 수립하고, 한국인 입맛에 맞는 말고기 제품을 개발하는 데도 주력할 방침이다.

안용기 축산진흥센터 소장은 “말고기의 경우 질병에 대체로 안전할 뿐만 아니라 웰빙시대 트렌드에 맞는 단백질 공급 육류의 역할을 충분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