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학교, 탄소중립 교육 거점으로… “탈원전도 논의”

정부, 기후·환경교육 지원안 발표


정부의 기후·환경 교육 강화 방침에 따라 학교 현장에서 탈원전·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대한 수업과 토론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앞으로 기후·환경 교육은 교육부와 관계 부처들이 협업 체계를 구축해 모든 교과에서 다뤄진다.

교육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기상청 및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7일 공동으로 ‘기후위기 극복 및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학교 기후·환경 교육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문재인 대통령의 ‘2050 탄소중립 비전 선언’ 1주년을 맞아 범정부 차원에서 진행 중인 탄소중립 주간(12월 6~10일)에 맞춰 발표됐다.

방안에는 탄소중립 교육 거점으로 학교를 활용하는 구상이 담겼다. 교육부는 ‘2022 개정 교육과정’을 통해 일부 교과에 국한해 가르치던 기후·환경 교육을 전 교과에 반영해 가르치기로 했다. 정규 수업뿐 아니라 동아리·봉사 활동 등에서도 관련 내용이 다뤄진다. 유·초등학교는 학교 텃밭 등을 통한 체험형 수업, 중·고교에선 보다 전문적인 수업을 제공한다. 교원양성 기관에서는 예비 교원들의 환경 감수성과 전문성을 높이기 위한 탄소중립 교육과정 편성·운영을 유도하기로 했다. 관계부처와 시·도교육청들은 오는 14일 이를 지원하기 위한 정책협의회를 갖기로 했다.

기후·환경 이슈는 탈원전·신재생에너지 정책과 뗄 수 없는 사안이라 관련 교육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탈원전은) 세부적인 사안이어서 이번 방안에서 언급하진 않았다”며 “탈원전이라고 특정하긴 어렵지만 에너지라든지 전체 큰 틀 안에서 토의하거나 논의할 수 있는 주제로 (원전 정책이) 들어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