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정은 “당에 절대 충성하는 지휘관 육성하라”… 군 기강 잡기

해·공군 사령관 각각 1계급 강등도
기강해이 바로잡는 문책일 가능성


김정은(사진)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권 이후 두 번째 ‘군사교육일꾼(간부)대회’를 열고 노동당에 절대 충성하는 지휘관을 육성할 것을 군에 주문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북한 해군과 공군 사령관이 각각 1계급 강등된 사실도 확인됐다. 김 위원장은 경제난과 대외관계의 어려움 속에서 군 기강 잡기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이번 대회에 관한 북한 매체 보도에서는 핵이나 한국과 미국 등 특정 국가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조선중앙방송은 조선인민군 제8차 군사교육일꾼대회가 지난 4∼5일 평양 4·25문화회관에서 김 위원장의 지도로 진행됐다고 7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대회에서 “모든 군사교육일꾼들을 당의 사상과 영도에 끝없이 충실한 참된 교육전사로 준비시키며 군사교육사업을 철저히 당의 사상과 정책, 방식대로 조직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을 당 중앙에 절대 충성하는 지휘성원들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회에는 모범적인 군사교육 담당 간부들과 총정치국, 국방성, 총참모부의 지휘관들, 군단급 지휘성원 등이 참석했다. 북한군 서열 1위인 박정천 당비서와 오일정 군정지도부장이 주석단에 자리했다.

리영길 국방상의 보고와 토론에선 “당의 군사교육 중시 사상의 정당성과 생활력을 자기 단위의 실제적인 진보와 혁신으로 입증하겠다는 사상적 각오가 부족한데로부터 발로된 일련의 편향들과 그 원인이 분석 총화(결산)됐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외부적으로 북·미 관계가 교착된 가운데 내부적으로 비상방역 장기화에 따른 경제난이 겹친 상황에서 군 기강이 해이해지지 않도록 김 위원장이 사상교육 등 정신력 강화를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당의 군사교육 혁명방침을 관철하는 데 있어 일선의 본보기 사례를 만들어 내부 결속과 충성심을 유도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확인된 군 지휘관들의 계급 강등도 이런 맥락의 문책일 수 있다.

공개된 대회 사진을 보면 김명식 해군사령관은 기존 상장(별 3개) 대신 중장(별 2개) 계급장을, 김충일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공군사령관)은 중장 대신 소장(별 1개)을 달았다.

지난 7월 인민군 지휘관·정치일꾼 강습회 때까지만 해도 상장이던 김명식 해군사령관은 10월 국방발전전람회 때 중장으로 계급이 낮아진 모습이 처음 확인됐다. 지난 2월 중장으로 진급한 김충일 공군사령관은 10월 국방발전전람회 때도 중장이었으나 최근 2개월 사이에 강등된 것으로 보인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