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절반이 여성… 독일 숄츠 내각 출범


안나레나 배어복(왼쪽부터) 독일 외무장관과 스베냐 슐체 경제협력개발장관, 슈테피 렘케 환경장관이 8일(현지시간) 수도 베를린 총리실에서 열린 첫 내각회의 중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올라프 숄츠 총리는 자신을 제외하고 남녀 동수 내각을 구성했으며, 사상 처음으로 내무·외무장관에 여성을 임명했다. EPA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