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을 갈대상자에 담아 떠나보낸, 요게벳의 마음은 어땠을까요

[마음글방 소글소글] 묵상을 위한 글쓰기

애니메이션 ‘이집트 왕자’ 영상화면 캡처

모세의 어머니 요게벳의 이름은 성경의 수많은 구절에서 딱 두 번 등장합니다. 100일도 안 된 아들을 갈대 상자에 넣어 떠나보내는 큰 사건에서도 요게벳의 이름은 ‘레위 여자’ ‘그 여자’로만 나옵니다. 요게벳은 ‘여호와는 영광’이란 의미입니다. 모세를 떠나보낼 수밖에 없었던 요게벳의 심정을 생각해본 적이 있으신가요. 성경에는 이에 대한 직접적 표현은 나오지 않습니다. 다만 “그 여자가 임신하여 아들을 낳으니 그가 잘 생긴 것을 보고 석 달 동안 그를 숨겼으나 더 숨길 수 없게 되매 그를 위하여 갈대 상자를 가져다가 역청과 나무 진을 칠하고 아기를 거기 담아 나일강 가 갈대 사이에 두고”(출 2:2~3)라고 기록했습니다.

성경 구절엔 요게벳의 마음이 나타나 있지 않지만 우린 상상할 수 있습니다. 아이를 떠나보내려 갈대 상자를 만드는 그녀의 마음이 얼마나 많이 아팠을까요. 혹시 물이 샐까 두려워 역청과 나무 진을 바르는 그 손이 얼마나 떨렸을까요. 바로 요게벳이 어떤 마음이었을까란 질문에 대한 묵상이 글이 될 수 있습니다. CCM 가수 조찬미의 ‘요게벳의 노래’를 들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염평안 전도사가 최에스더 사모가 쓴 ‘성경으로 키우는 엄마’의 에필로그 글을 인용해 쓴 노랫말입니다.

“작은 갈대 상자 물이 새지 않도록 역청과 나무 진을 칠하네. 어떤 맘이었을까 그녀의 두 눈엔 눈물이 흐르고 흘러. 동그란 눈으로 엄마를 보고 있는 아이와 입을 맞추고 상자를 덮고 강가에 띄우며 간절히 기도했겠지. 정처 없이 강물에 흔들흔들 흘러내려 가는 그 상자를 보며, 눈을 감아도 보이는 아이와 눈을 맞추며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겠지. 너의 삶의 참 주인, 너의 참 부모이신 하나님 그 손에 너의 삶을 맡긴다…”

노랫말을 읽을 때 어떤 마음이 들었나요. 이 곡을 만든 염 전도사는 아이가 셋이라고 합니다. 둘째와 셋째는 쌍둥이 자매인데 체중 1.5㎏ 미만의 미숙아로 태어났습니다. 폐가 덜 발달해 무호흡증을 일으키곤 했다네요. 그러면서도 아무 노력 없이 숨 쉬고 자라고, 살아가는 것이 모두 하나님의 은혜라는 걸 느꼈다고 합니다. ‘부모로서 아이들의 참 보호자, 주관자가 될 수 없구나’ 하는 것도 깨달았다고 해요. 그런 마음이 ‘요게벳은 어떤 마음이었을까’란 질문을 하게 됐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 곡을 쓰게 된 것입니다.

요게벳은 어떤 마음이었을까를 묵상하며 글을 써보길 권합니다. 갈대 상자에 역청과 나무 진을 바르는 일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러나 갈대 상자를 강물에 내려놓은 후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우리를 이끄는 주님의 손에 맡겨야 합니다.

갈대 상자를 상상해보십시오. 지금 나의 갈대 상자엔 어떤 것이 들어 있습니까? 자녀에 대한 고민, 염려, 근심도 이 갈대 상자에 넣어 주님께 맡겨 주세요. 그런 마음으로 글을 써 보십시오. 이제 새로운 해가 시작됐습니다. 어떤 인생의 계획을 하고 있습니까. 어떤 마음의 고민을 하고 있습니까. 삶의 고통, 무거운 짐을 갈대 상자에 넣고 내려놓으십시오. 어떤 아픔, 어떤 마음인지 주님은 아실 것입니다. 나를 이끄는 마음에 따라 글을 쓰십시오. 요게벳의 노래 가사 중 가슴에 와 닿는 문장으로 이야기를 쓰기 시작하셔도 좋고 ‘갈대 상자’란 제목을 붙여도 좋습니다. 요게벳의 마음으로 글을 써보세요.


하나님을 바라보며 삶의 고독과 아픔을 고백하십시오. 그리고 고통 중에도 하나님을 찬양한 다윗의 시를 필사하는 시간을 가져보길 제안합니다. 필사 후 천천히 호흡을 가다듬고 소리 내어 천천히 읽으십시오. 아무 이유 없이 마음에 와닿는 한두 개 또는 서너 개의 단어에 집중하십시오. 읽다가 다음 문장으로 넘어가기보다 그 단어에 멈춰 오랫동안 들여다보십시오. 이 과정을 통해 버려야 할 것과 새롭게 가져야 할 것들을 발견하셨다면 자신의 말로 써 보십시오.



□ 아래 성경 말씀을 필사하십시오.

-나의 괴로운 날에 주의 얼굴을 내게서 숨기지 마소서 주의 귀를 내게 기울이사 내가 부르짖는 날에 속히 내게 응답하소서 -내 날이 연기같이 소멸하며 내 뼈가 숯같이 탔음이니이다
-내가 음식 먹기도 잊었으므로 내 마음이 풀 같이 시들고 말라 버렸사오며
-나의 탄식 소리로 말미암아 나의 살이 뼈에 붙었나이다
-나는 광야의 올빼미 같고 황폐한 곳의 부엉이같이 되었사오며
-내가 밤을 새우니 지붕 위의 외로운 참새 같으니이다
-내 원수들이 종일 나를 비방하며 내게 대항하여 미칠 듯이 날뛰는 자들이 나를 가리켜 맹세하나이다
-나는 재를 양식 같이 먹으며 나는 눈물 섞인 물을 마셨나이다
-주의 분노와 진노로 말미암음이라 주께서 나를 들어서 던지셨나이다
-내 날이 기울어지는 그림자 같고 내가 풀의 시들어짐 같으니이다 (시편 102:2~11)

□ 필사 과정에서 느낀 감정에 관해 써 보십시오.

이지현 선임기자 겸 논설위원 jeeh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