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자립·해외 선교지 교회에 위로·희망을”… 여의도순복음교회, 2300곳에 10억 전달

이영훈(가운데)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 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코로나19 극복 희망의 지원금’ 전달식을 갖고 기하성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가 코로나19로 교회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 소속 농어촌 미자립 교회 2000곳과 해외 선교지 교회 300곳에 ‘희망의 지원금’ 10억원을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이영훈 목사는 5일 교회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우리나라 6만여 교회 중 약 1만 교회가 예배를 드리지 못할 정도로 어려운 상황에 부닥친 현실에서 우리교회의 지원금이 마중물이 돼 한국교회 전체가 위로와 희망, 용기를 갖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전달식에는 기하성 이태근 정동균 총회장과 엄진용 총무 등이 참석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따르면 교회는 코로나19로 헌금이 예년보다 30% 이상 줄어든 상황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다섯 차례 추경 예산을 편성해 교회 내 영세소상공인,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다자녀 가정에 100억원을 지원했다. 최근엔 서울 종로구 돈의동과 중구 남대문 인근 쪽방촌에 4억원을 지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국민일보, 국제구호개발기구 굿피플과 함께 진행 중인 장애인, 다문화, 탈북자가정 등 소외된 이웃을 돕기 위한 모금 캠페인에도 10억원을 기탁하는 등 적극적인 구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임보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