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분당·일산 등 용적률 상향 10만호 공급”… 청년들 쓴소리도 경청

1기 신도시 재정비 신속 추진 약속
청년 행사 ‘폰석열’ 논란 직접 사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청년보좌역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수도권 1기 신도시 5곳의 용적률 상향을 통해 주택 10만호 이상을 공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대상 지역은 경기도 분당·일산·군포·산본·평촌·중동이다.

윤 후보는 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도시 재건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들 1기 신도시 재정비를 위한 특별법을 만들어 용적률 상향과 체계적인 재정비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현재 이들 1기 신도시 평균 용적률은 169∼226% 수준이다. 정확한 상향 규모는 밝히지 않았지만, 토지용도 변경과 종·상향을 통해 조정이 가능하다는 것이 윤 후보의 구상이다.

윤 후보는 “지금까지 (신도시) 재정비 사업은 집주인만 득을 보고 세입자에게는 큰 혜택이 없었다”면서 자금 부담 능력이 부족한 고령 가구에 재정비 기간 중 이주할 주택을 제공하고, 세입자들이 재정착할 수 있도록 일반분양분 우선 청약권과 임대주택 입주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주전용단지를 만들겠다는 정책도 발표했다. 재정비 과정에서 이사 수요가 한꺼번에 쏟아져 집값이 들썩이거나 주민들의 불편을 겪는 것을 막겠다는 의도다.

윤 후보는 이날 ‘변화와 쇄신’을 주제로 청년보좌역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서는 청년들 불만이 봇물처럼 터져 나왔다. 김동욱 정책본부 청년보좌역은 “윤 후보 이미지가 꼰대이자 수동적인 모습으로 굳어지고 있다”며 “국가를 쇄신하겠다는 야당 후보다운 모습이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지예 전 새시대준비위원회 부위원장 영입 등으로 2030 남성 지지율이 떨어진 데 대한 우려도 나왔다.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을 끌어안아 ‘원팀’을 만들어야 한다는 요구도 제기됐다. 윤 후보는 “앞으로 중앙선대위 기구에 청년 관련 행사는 간부들이 주도하지 말고 청년에게 다 맡기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지난 5일 청년 간담회 행사에 직접 참석하지 않고 ‘스피커폰’으로 등장해 ‘폰석열’ 비판이 나온 것과 관련해 “미스커뮤니케이션이 많았다”며 “강력한 대응을 요청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