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조코비치, 호주오픈 4연패 ‘백신’에 가로막힐 위기

호주 “특혜없다” 비자 발급 거부
조코비치측은 법적 대응 나설 듯

AFP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5·세르비아·사진)의 호주오픈 출전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

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호주 출입국관리소는 조코비치에게 입국 비자를 발급하지 않기로 했다. 호주 출입국관리소는 비자가 없는 외국인을 억류한 뒤 출국시킨다. 조코비치 측은 법적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조코비치가 호주에 입국하려는 건 오는 17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호주오픈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호주오픈은 매년 1월 개최되는 세계 4대 그랜드슬램 테니스 대회 중 하나다. 그랜드슬램 대회 중에선 1년 중 가장 일찍 열린다. 이 대회에서 최근 3년 연속 챔피언에 오른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에서 4연패를 노린다.

호주는 모든 입국자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조코비치는 2020년 6월 코로나19에 감염됐으나 백신 접종 여부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조코비치는 지난 4일 SNS에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았다”면서 호주로 출국한다고 적었다. 그러나 조코비치에 대한 특혜라는 비판이 나오자 주최 측은 “조코비치는 보건당국 심사를 통과해 백신 접종 면제를 받았기 때문에 특혜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호주 정부는 그러나 예외를 둘 수 없다고 밝혔다. 스콧 모리스 호주 총리는 이날 트위터에 “규정은 규정이며, 누구도 규정 위에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강력한 국경 관련 규정은 호주의 코로나19 사망률을 세계 최저 수준으로 유지하는 데 아주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알렉산다르 부치치 세르비아 대통령은 “세계 최고 테니스 선수인 조코비치에 대한 부당한 대우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치치 대통령은 주세르비아 호주 대사를 불러 조코비치를 향한 처우에 항의했다.

조코비치가 끝내 입국을 거부당한다면 호주오픈 남자 단식 4연패 도전은 무산된다. 통산 10번째 우승과 메이저 대회 21번째 우승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한다.

조효석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