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으로 번진 ‘멸공’… 정용진 “그만하겠다” 사태 수습

정치권 이어 받아 비판일자 해명
신세계 주가 한때 8% 이상 급락
“사업가로 살 것… 정치 운운 말라”

신세계그룹 제공

정용진(사진) 신세계 부회장의 ‘멸공’ 논란이 ‘정용진 불매운동’으로 번지고 있다. 신세계 주가가 하락하고, 스타벅스 등 정 부회장이 이끄는 이마트 계열사 불매 움직임도 등장했다.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장문의 해명 글을 올렸다.

10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정 부회장이 더 이상 ‘멸공’을 언급하지 않겠다고 주변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정 부회장이 인스타그램 게시글 하단에 적어둔 ‘멸공’ 해시태그도 모두 삭제됐다. 정 부회장은 이날 오후 인스타그램에 “사업하는 집에 태어나 사업가로 살다 죽을 것이다. 진로 고민 없으니까 정치 운운 마시라”며 “멸공은 누구한테는 정치지만 나한테는 현실”이라고 적었다. 정치권으로까지 번진 ‘멸공’ 논란에 대해 정치를 하려는 것은 아니라며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정 부회장이 쏘아 올린 ‘멸공’ 이슈는 시간이 흐를수록 악화된 여론을 맞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등 야당 유력 정치인들이 이어받으면서 정치권 논쟁으로 비화하자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일각에서는 환호하는 반응도 있지만, 대중국 무역에 미칠 악영향과 주가에 끼치는 부작용이 가시화되면서 정 부회장을 둘러싼 비판 여론이 거세졌다.

온라인에서는 ‘보이콧 정용진, 가지 않습니다. 사지 않습니다’라는 문구의 포스터가 공유되고 있다. 이른바 ‘정용진 불매운동’은 스타벅스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모양새다. 정 부회장이 맡고 있는 이마트 계열사 가운데 스타벅스의 영업이익은 이마트 전체 영업이익의 55%를 차지하고 있다는 분석 글이 공유되면서다.

당장 주가에도 영향을 미쳤다. 신세계 주가는 10일 장중 한때 8% 이상 급락했다. 면세점 사업을 하는 신세계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1만7000원(6.8%) 하락한 23만3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중국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는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의 종가는 5.34% 하락한 13만3000원을 기록했다. 신세계는 하루 만에 시가총액 1670억원, 신세계인터내셔날은 530억원을 허공으로 날려보냈다.

신세계 주주들이 모인 오픈채팅방, 주식 카페 등에서는 “정 부회장이 일으킨 오너 리스크”라면서 거센 성토가 이어졌다. 정치적 발언을 중단해달라는 요구도 이어졌다. 홍콩 유력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서도 정 부회장의 ‘멸공’ 논란을 보도하면서 해외 투자자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신세계 그룹은 회사 차원에서 이렇다 할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정 부회장의 개인적인 발언으로 선을 그으려는 모양새다. 정 부회장은 장문의 해명글에서 “나는 사업가로서, 내가 사는 나라에 언제 미사일이 날아올지 모르는 불안한 매일을 맞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느끼는 당연한 마음을 얘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수정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