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질의 목회자 양성·수급 조절·학연주의 극복 등 일석多조… 기감 산하 3개 신대원 통합 가속도

3개 신학대, 통합 운영안 합의
통합 추진위선 실무 회의 돌입
2024년 2월까지 설립 목표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가 지난해 10월 개최한 제34회 총회 입법의회에서 비중 있게 논의한 이슈 중 하나는 교단 산하 신학대 3곳(감리교신학대 목원대 협성대)의 신학대학원을 하나로 합치자는 안건이었다. 당시 회의에선 반대 뜻을 표시하거나 회의감을 드러내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통합 필요성에 공감하는 분위기가 강했다. 표결에서는 찬성표를 던진 회원이 325명으로 반대한 회원(53명)보다 6배 이상 많았다. 현재 통합 논의는 어디까지 이뤄졌으며 기감은 왜 이들 3곳의 대학원을 하나로 합치려는 걸까.

11일 기감에 따르면 최근 신학대학원 통합 이슈는 급물살을 타고 있다. 물꼬가 터진 시기는 지난달 7일이었다. 3개 신학대 대표들은 충남 천안에서 모임을 갖고 통합 운영안을 수용키로 합의했다. 기감은 지난달 21일 총회실행부위원회를 열고 통합 추진위원회를 만들었다. 추진위는 12일 서울 종로구 기감 본부에서 첫 회의를 갖는다.

신학대학원 통합을 추진하는 이유는 교역자 수급 규모를 조절하고, 지금보다 소수의 인원을 선발해 양질의 목회자를 양성하기 위해서다. 신학대학원을 하나로 합치면 ‘학연 파벌’로 인한 교단 내 갈등이 수그러들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통합 로드맵은 입법의회에서 통과된 ‘3개 신학대 신학대학원 통합 및 설립을 위한 임시 조치법’에 담겨 있다. 기감은 2024년 2월까지 ‘웨슬리 신학대학원’(가칭)을 “통합 또는 설립”하기로 했다. 해당 법에는 “웨슬리 신학대학원을 졸업한 자에 한하여 준회원 허입 및 목사 안수 자격을 부여한다”는 조항도 들어갔다.

물론 신학대학원 통합이 순조롭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예산과 설립 장소 문제를 비롯해 사립학교법 등 법령 저촉 여부도 살펴야 한다. 교수진 조정도 난관이 될 전망이다. 과거 해당 법령 개정 과정에 참여했던 한 목회자는 “교수들의 전공이 겹칠 수밖에 없어 이들의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게 쉽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감은 신대원 통합이 이뤄지면 좋은 인재를 뽑을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철 감독회장은 10일 기감 본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3개 대학이 전향적으로 이 문제에 접근하고 있어 고무적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실력 있는 인재를 뽑으려면 학생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진로까지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대학원이 하나로 통합되면 교단에서 학생에게 장학금을 줄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