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장로교 일치 운동에 힘쓸 것”

한영훈 목사, 한장총 대표회장에 취임


한국장로교총연합회(한장총·대표회장 한영훈 목사)는 11일 서울 구로구 서울한영대에서 제39대 대표회장 취임식 및 신년하례식을 갖고 한국 장로교 일치 운동에 힘쓰기로 했다(사진). 한영훈 대표회장은 취임사에서 “한국교회는 문명사적 전환과 거대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팬데믹으로 전도와 선교가 위축되고 예배의 거룩함이 훼손됐는데 다시 한장총을 중심으로 예배 전통을 회복하겠다. 연합기관이 하나 되도록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장종현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백석 총회장은 설교에서 “명예 물질 교권 등 썩어질 육체를 탐하지 말고 복음의 생명을 전하며 희생, 헌신하는 영적 지도자가 되자”고 당부했다. 예배에는 피종진 이영훈 소강석 목사가 참석해 축사했다. 한장총은 합동 통합 백석 등 26개 장로교단으로 구성돼 있으며 4만3791개 교회, 810여만명의 성도가 소속돼 있다.

백상현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