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특별대담] “코로나는 불청객이자 변곡점… 받은 사명 갖고 다시 비상해야”

오정현 사랑의교회 목사


오정현(사진) 사랑의교회 목사는 11일 “코로나가 한국 역사에서 불청객이면서도 변곡점”이라면서 “한국교회와 성도들은 코로나의 강과 물리적 영적 세계사적 아바르(경계선)의 시간을 지나고 있다”고 밝혔다.

오 목사는 이날 서울 서초구 교회 웨스트채플에서 국민일보와 신년 대담을 갖고 팬데믹의 영적 의미와 한국교회의 대응 방안을 소개했다. 그는 “변동의 시기에 크리스천은 현재 상황만 보고 판단하는 ‘사실 보고’(fact report)가 아니라 신앙의 눈으로 민족의 역사 앞에서 ‘믿음 보고’(faith report)를 해야 한다”면서 “크리스천은 미래에 이뤄질 것을 믿고 현재를 살아가는, 미래현재형을 사는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교회는 선대의 강점은 지켜내고 후대는 키우는 ‘수선대후(守先待後)’,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가지고 다시 비상하는 ‘사명비상(使命飛上)’의 자세를 가져야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비욘드(beyond) 코로나 시대 목회는 목자의 심정으로 더 충만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오 목사는 “교회 안에 자기 절제를 잘하고 사회·도덕적으로 똑똑한 사람이 많은데, 자기 절제가 오히려 자기 의가 되곤 한다”면서 “이렇게 되면 서로 비난하게 된다. 코로나 이후는 아군 의식, 동지애, 전우애를 가지고 난관을 돌파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아들의 십자가 죽음 앞에 아버지 하나님의 가슴에는 더 큰 구멍이 났을 것”이라면서 “주님의 심정을 깨닫고 신학적 프레임이 아닌 목자의 심정으로 목회했더니 한계 없는 사역, 은혜의 봇물이 터지게 하셨다”고 회고했다.

복음적 평화통일, 글로벌 사역, 제자훈련을 통한 전도폭발의 중요성을 강조한 오 목사는 코로나 장벽을 뚫을 수 있는 복음의 전사 양성에도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로나 이후 한국교회가 꼭 지켜야 할 7가지 원칙으로 성경의 절대적 권위, 예수 그리스도의 유일성, 성령의 능력과 주권, 거룩한 공교회의 중요성, 세계선교의 절박성, 평신도 사역의 소중성, 가정의 가치와 믿음의 세대 계승을 제시했다. 조심해야 할 5가지 대상은 이단, 동성애, 공산주의, 극단적 이슬람, 안티 기독교였다.

오 목사는 “기적은 절대 논리성이나 합리성으로 설명되는 게 아니다. 우리가 순종했을 때 상상하지 못했던 방법으로 하나님께서 개입하실 때 나타나는 것이 기적”이라면서 “이렇게 신적 개입이 나타나면 페니실린 곰팡이가 사람을 살리듯이 영적 변화가 일어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시대 MZ세대도 하나님의 신적 개입을 기대했으면 좋겠다. 예수님만으로 참 만족을 누리는 거룩한 ‘바보들’이 많이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우리는 미래현재형 사람들" 오정현 목사 대담 일문일답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