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동 붕괴 7개월 만에 또… ‘안전 불감’ 현대산업개발

사고 당일 관련 법 가결… 취지 무색


구조물 붕괴 사고가 난 광주 주상복합 아파트 건설 현장의 시공사는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건물 붕괴 참사 시공사였던 HDC 현대산업개발인 것으로 드러났다. 대형 건설사의 안전불감증이 심각하다는 비판이 다시 한번 제기되고 있다.

11일 신축 중 외벽이 무너진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는 7개동 지하 4층~지상 39층 규모다. 아파트 705세대, 오피스텔 142세대 등 847세대 주상복합 건물이다. 교육과 교통이 좋아 광주에서는 비교적 비싼 평당 1600여만원대 분양가에도 전용면적에 따라 최고 108대 1, 평균 67대 1의 경쟁률을 보일 만큼 인기를 끌었다. 2019년 4월 현대산업개발이 계열사 HDC아이앤콘스로부터 공사 계약을 수주해 같은 해 분양했다.

문제는 현대산업개발이 7개월만에 광주에서 비슷한 대형사고를 냈다는 점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6월 9일 철거건물 붕괴로 사망 9명, 부상 8명 등 17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동구 학동4구역 참사 현장에서도 시공을 담당했다. 사고 자체는 시공 전 하도급업체 건물 철거과정에서 발생했지만 시공사 책임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는 현장 관계자 등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광주시의회가 지난해 11월 시민 501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는 51.5%가 참사의 최종 책임이 현대산업개발에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아파트 붕괴 사고는 국회에서 이른바 ‘학동 참사 방지법’으로 불리는 건축물관리법 개정안을 가결한 날 발생했다. 해체공사 현장점검 의무화 등 부실공사를 방지하기 위한 법안이지만 같은 날 또다시 ‘판박이’ 붕괴 사고가 일어나며 취지가 무색해진 셈이다.

학동을 지역구로 둔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법을 뜯어고치는 중에도 부끄럽기 짝이 없는 후진국형 건설사고가 이어지고 있다”며 “아직 학동 참사의 전모도 밝혀내지 못했고 책임자 처벌도 미진한 상황이다. 참담하다”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