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공공도서관 22곳 새로 만든다

문체부, 작은도서관도 76곳 조성


정부가 올해 공공도서관 22곳을 신규 건립하고 작은도서관 76곳을 새로 조성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3일 올해 예산 1773억원을 투입해 공공도서관 147개관과 작은도서관 99개관의 건립과 새단장(리모델링)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공공도서관 예산은 총 1679억원으로 22개관 신규 건립을 포함해 새단장(19개관)과 계속 추진 사업(106개관)에 사용된다. 작은도서관 예산 94억원 역시 신규 조성(76곳), 새단장(11곳), 계속 추진 사업(12곳)에 지원된다.

문체부는 올해 사업을 통해 공공도서관 한 곳당 담당 인구(봉사인구)가 지난해보다 1000명 적은 4만3000명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해외 공공도서관 봉사인구를 보면 미국이 3만6000여명(2019년), 일본이 3만8000여명(2020년)이다.

문체부는 지역 특성에 맞는 공공도서관 건립과 새 단장을 돕기 위해 도서관 건립·운영 자문단을 운영한다. 자문단은 공공도서관 규모와 예산 투입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지역 특성과 다양성, 새로운 문화 기술을 반영한 미래형 공공도서관이 건립되도록 건축부터 도서관 운영까지 통합적으로 상담한다. 자문단을 통해 지어진 대표적인 도서관이 울산도서관(사진)과 충남 아산 꿈샘어린이도서관으로 디자인, 에너지 절약, 무장애 환경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문체부 관계자는 “지역교육문화와 생활기반시설인 도서관 확충은 지역 간 문화 격차와 정보 양극화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