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 전문가 “북 극초음속 미사일, 유도·명중능력 확인 안돼”

무기 개발 진전 이룬 점은 인정
“시험발사, 미 적대시 정책 압박용”

북한 국방과학원이 11일 극초음속미사일 시험발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진행해 성공시켰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중국의 군사전문가들이 북한이 최근 잇달아 시험발사한 ‘극초음속미사일’에 대해 최종단계 유도 및 명중 능력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 5일과 11일 이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마하5를 상회하는 극초음속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항공 관련 잡지 ‘항공지식’의 왕야난 편집장은 13일자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실린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극초음속 무기 개발에 많은 자원을 투입했고 어느 정도 진전이 있었던 건 틀림없다”면서도 “발표한 대로 무기가 정확히 목표물을 명중할 수 있는지는 현재로선 검증할 수 없다”고 밝혔다.

왕 편집장은 “탄도미사일에 사용되는 부스터 로켓으로 마하5를 상회하는 극초음속 속도를 쉽게 달성할 수 있고, 활공체가 극초음속 무기에 요구되는 활공점프와 기동을 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그러나 실전 배치되기까지 가장 어려운 기술은 최종단계 유도”라고 꼬집었다.

극초음속미사일이 목표물을 타격하려면 센서, 극초음속 비행 제어, 위성·무인 항공기 또는 대형 정찰기로부터의 데이터 전송 등 복잡하고 조율된 작업이 필요한데 그런 문제들이 모두 해결됐는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다른 중국 군사전문가인 송중핑씨는 “북한에 첨단 항공기나 함정이 없다는 점에서 탄도미사일이나 극초음속미사일 개발은 국방력을 강화하는 지름길과 같다”며 “눈 깜짝할 사이에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극초음속미사일은 한국 미국 일본이 섣부른 행동을 취하기 전에 두 번 생각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에 압박을 가하기 위해 극초음속미사일을 시험발사한 것이라 분석하면서 “북한이 미국으로부터 정치 체제, 안보와 관련한 심각한 도전에 직면한 이상, 방어 차원에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해제 논의가 미국에 의해 교착상태에 빠져 있고,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에 침묵으로 대응하려 하는 상황에서 미국 측에 대북 관여 또는 협상의 필요성을 상기시키는 게 이번 미사일 발사에 내포된 북한 지도부의 의중이라고 해석했다.

뤼 연구원은 “북한은 남북, 북·일 간 군비 균형을 깨지 않았음에도 일본은 이를 군사력 증강의 기회로 과대 선전하고 있으며 일부 우익 정치인들은 핵무기 개발을 촉구한다”며 “일본의 군사적 팽창은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보다 역내 국가들에 더 위험하다”고 주장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