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만원 넣어두면… LG엔솔 최소 2주 받는다

기관만 1경 베팅… 단군 이래 최대어
증권가 추산 예상 시총은 100조원


‘단군 이래 최대어’로 평가되는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을 앞두고 ‘개미’들이 공모주 배당 전략을 고민하고 있다. 기관 수요예측에서만 1경원이 넘는 막대한 자금이 몰리며 투자심리는 한층 고조됐다. 공모가와 청약 경쟁률이 변수로 남아있지만 개인 투자자가 150만원을 넣으면 최소 2주는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3일 LG에너지솔루션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일반청약으로 시장에 풀리는 물량은 전체 공모 주식의 25∼30%인 1062만5000∼1275만주다. KB·대신·미래에셋·신영·하이투자증권과 신한·하나금융투자 등 7개 증권사에서 오는 18~19일 일반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코스피에는 이달 27일 상장한다.

일반청약으로 25%가 배정되는 경우 증권사별 물량은 KB증권이 486만9792주로 가장 많다. 대신증권과 신한금융투자는 각각 243만4896주씩 받아 이들 세 곳에서만 전체 물량의 91.6%가 나온다. 나머지 증권사는 22만1354주씩 배정받았다.

LG에너지솔루션 주식을 더 많이 배당받으려면 증권사별 경쟁률과 자금력을 고려해야 한다. 증권사들은 공모주의 절반은 청약한 투자자 수에 따라 균등하게 나눈다. 나머지 절반은 신청한 주식 수 및 증거금에 비례해 배당한다.

14일 공시될 공모가는 최상단인 30만원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각 투자자는 10주 이상 신청해야 하는데, 이 경우 최소 증거금 150만원만 내면 균등 방식으로 공모주를 받을 수 있다. 전체 균등 물량(약 530만주)을 고려하면 LG에너지솔루션 청약 건수가 200만건을 넘겨 역대 최대를 기록하더라도 인당 2주씩은 공평하게 받을 수 있다. 한 주라도 더 받으려면 물량 대비 청약 인원이 가장 적은 증권사에 신청해야 한다.

뭉칫돈을 지닌 투자자라면 증권사별 청약 증거금 규모를 확인해 비례 배당을 노려야 한다. 증권업계에서는 1억500만원(700주)을 청약하면 균등 물량 이외에 5~6주가량 추가로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의 공모가 상단(30만원) 기준 시가총액은 70조2000억원이다. 증권가에서 추산하는 예상 시총은 이를 뛰어넘는 100조원이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