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소득공제 작년보다 상향 조정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개통


‘13월의 월급’으로 불리는 연말정산이 곧 시작된다. 올해 연말정산에서는 신용카드 소득공제가 지난해보다 상향 조정되고 기부금에 대한 세액공제율도 올라간다.

국세청은 13일 근로자가 회사에 제출하는 신용카드사용액 등 각종 공제증명 자료를 조회할 수 있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오는 15일부터 개통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신용카드 등 소비증가분에 대한 추가 소득공제가 가능해진다. 지난해 소비금액이 2020년 대비 5% 초과로 늘면 초과액의 10%(한도는 100만원)를 추가 공제해준다. 가령 총급여가 7000만원인 근로자가 2020년 신용카드를 2000만원 쓰고 지난해 3500만원을 사용하면 기존에는 300만원까지 공제가 됐지만, 올해부터는 400만원으로 공제액이 늘어난다.

기부금에 대한 세액공제율도 기존 15%에서 올해 20%로, 1000만원 초과분은 30%에서 35%로 5% 포인트 상향 조정된다. 가령 기부금이 1200만원일 경우 기존 세액공제액이 210만원이었다면 올해는 270만원으로 60만원 증가한다.

소득세 비과세 대상인 생산직 근로자 범위도 확대된다. 총급여액이 3000만원 이하면서 월정액 급여가 210만원 이하인 렌터카·렌탈정수기 등 상품대여업이나 여행·관광업, 가사도우미 등 근로자도 소득세를 안 내도 된다.

세종=이종선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