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투자’ 엘살바도르 정부 120억 손실

부켈레 대통령 트위터 내용 분석
현 시세, 평균매입가서 14% 빠져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 AP뉴시스

세계 최초 비트코인 법정통화국 엘살바도르 정부의 비트코인 투자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12일(현지시간)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내용을 토대로 엘살바도르 정부의 비트코인 자산 가치를 계산해본 결과 14%가량 손실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엘살바도르가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하기 전날인 지난해 9월 6일 정부 기금으로 비트코인 200개를 구매했다. 그는 이후에도 몇 차례 ‘저가 매수’ 기회라며 추가 매수 소식을 전했다. 당국은 정확한 비트코인 매수 시점과 단가 등을 공개하고 있지 않지만 블룸버그는 부켈레 대통령의 트윗을 종합한 결과 엘살바도르 정부가 최소 1391개의 비트코인을 사들인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정부의 비트코인 평균 매수단가는 5만1056달러로 총 매수비용은 7100만 달러(843억원)다. 지난해 9월 첫 매수 당시 비트코인 가격은 5만 달러 수준에 거래되고 있다가 11월 초 6만9000달러까지 치솟았지만 올해 들어 4만 달러 선까지 추락했다. 13일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개당 4만3000달러대로 전체 가격은 약 6100만 달러(724억원)에 그쳤다. 매수 금액의 14%인 약 1000만 달러(12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셈이다.

다만 트위터를 통해 공개된 제한된 정보만을 이용한 것이라 정확한 추정은 아니다. 알레한드로 셀라야 재무장관은 최근 정부가 보유한 비트코인의 일부를 다시 달러로 전환했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부켈레 대통령은 국제통화기금(IMF) 등의 우려와 자국 내 부정적인 여론에도 비트코인 법정통화 채택을 강행하고 남동부 해안도시 라우니온에 비트코인 도시를 건설할 계획을 세우는 등 ‘비트코인 올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도시 건설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인근 콘차과 화산에서 이름을 따온 ‘화산 채권’ 발행 계획도 세웠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