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연락 두절… 선대위 일괄 사퇴

위기의 정의당… 후보 사퇴 가능성도

연합뉴스

정의당 선대위가 심상정(사진) 대선 후보의 지지율 부진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기로 13일 결의했다. 지난 12일 저녁부터 일정을 중단하고 칩거에 들어간 심 후보는 이날도 연락을 끊은 채 이틀째 장고를 이어갔다.

이동영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재 선거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선대위원이 일괄 사퇴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총사퇴 결정과 관련해 “일차적으로 2~3%의 부진한 지지율에 대한 책임을 진 것”이라며 “선대위가 앞장서 쇄신 의지를 보이고 심 후보에게 전권을 위임하겠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선대위에서는 이정미 전 대표와 배진교 원내대표 등이 상임선대위원장을, 강은미·류호정 의원 등이 공동선대위원장을 각각 맡고 있었다. 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는 해체 상태고, 심 후보의 숙고 결과를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심 후보 칩거의 진의를 두고 의견이 분분했다. 대체로 심 후보가 ‘슬림형 선대위’로의 개편을 주문한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했다. 그러나 심 후보가 기존 선대위의 거대 담론 중심 캠페인 방식에 불만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생활밀착형 공약’이 더욱 주목받고 있는 최근 대선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는 것에 대해 심 후보가 비판적인 인식을 갖고 있었다는 주장도 있다.

심 후보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심 후보의 남편 이승배씨는 자택 앞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에게 “국민이 (심 후보를) 더 살펴줬으면 하는데 그게 안 돼 시간을 좀 갖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심 후보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 여 대표는 심 후보의 사퇴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후보가 모든 걸 열어놓고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