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관작업 하던 형님, 누구보다 성실했는데…”

화정아이파크 실종자 가족
“굴착기 3일 만에 현장 동원
늦은 대응 이해할 수 없어”

119 구조대원들이 13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어둠을 뚫고 첫 야간 수색을 벌이고 있다. 구조대는 이날 오전 수색 도중 실종자 1명을 발견했지만 잔해물이 많아 구조는 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 현장에서 실종된 근로자의 가족 A씨는 13일 기자에게 “형님이 사고 당일 오전 걸어온 휴대전화를 미처 받지 못했다”며 “마지막 음성을 듣지 못한 게 한이 될 것 같다”고 오열했다.

실종자는 지난 11일 오후 아이파크 28~29층 공사현장에서 배관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무너진 상층부 외벽의 콘크리트 더미에 휩쓸려 지상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형님이 현장에서 일하는 보람을 느낀다고 했지만 불행히도 바로 그곳의 붕괴 잔해물 속에 갇히신 것 같다”고 토로했다. 그는 당장 손전등을 들고 붕괴 현장 내부로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라고 했다.

A씨는 사고 뒤 당국의 대응도 늦은 것 아니었냐고 반문했다. 그는 “무인굴착기가 왜 3일 만에 뒤늦게 등장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재난현장에서 경험을 쌓은 구조 전문가를 즉각 현장에 투입하는 등 국가적 시스템이 작동되도록 제도 개선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생명을 건질 수 있는 골든타임이 하염없이 흐르고 있는데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게 답답하고 허탈하다”며 “후진국형 재앙이 재발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