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흑인이 지하철로 밀었다… 맨해튼서 아시아계 여성 사망

시민단체 “증오범죄… 361% 증가”
뉴욕경찰, 묻지마식 범죄 가능성

AP연합뉴스

미국 뉴욕 맨해튼 지하철역에서 흑인 노숙인 남성이 아시아계 여성을 선로로 밀쳐 사망하게 했다. 경찰은 묻지마식 범죄 가능성을 제기했고, 시민단체는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라며 규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15일 오전 9시40분쯤(현지시간) 맨해튼 42번가역에서 흑인 남성 마셜 사이먼(61)이 40세의 아시아계 여성을 갑자기 밀쳤다고 보도했다. 당시 브루클린행 열차가 진입하고 있었고, 여성은 현장에서 숨졌다.

사이먼은 현장에서 달아났다가 30분 뒤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그가 노숙인이었으며 정신건강 문제가 있었다고 전했다. 마셜은 강도 전과로 2년간 복역했고 지난해 8월 출소했다. 그는 최근 20년간 정신질환으로 약물치료를 받았고 병원에도 입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가 헛소리를 하는 등 정상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뉴욕경찰은 기자회견에서 “사이먼은 피해자와 아무런 관계가 없다. 피해자는 이런 일을 당할 만한 어떠한 연관도 없었다. 완전히 무의미한 폭력”이라고 밝혔다.

그레이스 멩 뉴욕주 하원의원은 “우리는 아시아계 및 태평양계(AAPI)를 포함해 차별과 싸우고 있음을 분명히 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다만 “이번 공격이 무작위적일 수 있다. 인종 때문에 표적이 된 징후는 없다”고 설명했다. 마셜은 피해 여성 외에 아시아계가 아닌 다른 여성에게도 접근했고, 해당 여성은 그가 자신을 선로에 밀치려 하는 것 같았다고 경찰에 증언했다.

시민단체 아시아계미국인연합은 “뉴욕경찰 보고서에 따르면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가 361% 증가했다. 이 끔찍한 사건은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대한 두려움을 상기시켜 준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실제 미국에선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립대 증오·극단주의연구센터(CSHE)에 따르면 뉴욕에선 지난해 1분기에만 47건의 증오범죄 사건이 발생했다. 전년 동기 대비 3배를 넘는 수치다.

미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해 4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팬데믹 이후 아시아계에 대한 폭력이 증가했다고 답한 비율은 81%에 달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