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설 차례상 비용 전통시장 21만원, 대형마트보다 5만원 넘게 싸다

한 시민이 16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농수산물시장에서 생선을 구입하고 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올해 설 차례상 구매비용이 28만 3923원(4인 기준)으로 조사돼 지난해보다 3.7% 상승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번 설 명절 서울에서 차례를 지내기 위해 장을 볼 때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20%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 내 5개 권역 생활권 7개 구의 전통시장, 대형마트와 가락시장 가락몰 등 모두 22곳을 대상으로 6∼7인 가족 기준 설 차례상(36개 성수품목) 구매 비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장 보는 비용은 전통시장이 지난해보다 1.7% 오른 21만 4753원으로 같은 기간 2.6% 오른 대형마트(26만 8549원)에 비해 5만 3796원 저렴했다.

품목별로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전통시장은 대형마트에 비해 쇠고기 돼지고기 육계 등 축산류가 평균 24%, 과일류가 11%, 무·배추는 6% 저렴했다. 반면 쌀이나 밀가루 등 일부 가공품은 대형마트가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았다.

가락시장에 위치해 원가가 저렴한 가락몰의 구매비용은 20만8875원으로 전통시장보다 3%, 대형마트보다 22% 낮았다. 축산류와 도라지 등 나물류, 기타 가공품 가격이 특히 저렴했다고 공사는 밝혔다. 축산류와 나물류는 모든 구입처에서 지난해보다 가격이 오른 반면 과일류(사과 배)와 일부 채소류(대파 애호박)는 가격이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