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혼탁한 탈모시장, 기능성 화장품·과장광고 문제부터 해결해야

‘탈모 환자 증가, 이대로 괜찮은가’ 국회 토론회

남성형 탈모로 불리는 안드로겐성 탈모. 대한모발학회 제공

최근 정치권에서 탈모 치료약의 건강보험 지원 문제를 놓고 논란이 일고있는 가운데 건강보험 급여화에 앞서 입증되지 않은 탈모 방지 샴푸 등 기능성 화장품과 과장 광고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혼탁해진 탈모 치료 시장 질서 확립이 급선무라는 것이다.

대한모발학회 소속 허창훈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 교수는 최근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와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실이 공동 개최한 ‘탈모 환자 증가, 이대로 괜찮은가’ 주제 국회 토론회에서 올바른 탈모 치료를 위한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허 교수는 “통계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전체 탈모 시장에서 의학적인 치료 비율은 2~15%에 불과하다. 나머지 70% 이상, 많게는 98%까지 약 4조원에 달하는 시장이 비의학적 치료로 흘러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싼 탈모약의 문제도 있지만 치료가 어렵고 비싼 점을 이용해 샴푸, 토닉 등 값싸고 비의학적인 기능성 화장품이 난립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2017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외품으로 있던 탈모 샴푸를 기능성 화장품으로 전환했다. 이를 이용해 일부 회사들이 입증되지 않은 기능성 샴푸를 생산하고 ‘탈모 증상 완화’ 등 효능을 과장한 광고를 하면서 탈모 환자들이 제대로 된 선택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허 교수는 “탈모는 질환이다. 그런데 샴푸에 질병 이름이 들어가면 의약품으로 오인될 가능성이 있다”며 “탈모 증상 완화에서 ‘탈모’ 단어를 빼고 모발 건강 또는 두피 건강이라는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며 기능성 화장품 관리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